Galleries

  • 현대인은 너무 바쁘다. 특히 10년 전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모두가 정신없이 바쁘다. 스마트폰 이전 폴더폰이나 슬라이드폰 시대에는 조금 덜 바빴다. 무선 호출기 삐삐beeper를 허리에 차고 다닐 때만 해도 세상은 지금처럼 바쁘게 돌아가지 않았다. 도대체 우리는...

  • 변화change란 사물의 성질, 상태, 모양 등이 바뀌어 달라지는 것이다. 전환transition은 이런 변화가 다른 방향으로 바뀌거나 바꾸는 것을 말한다. 변화는 큰 틀에서 방향은 그대로 두고 부분적으로 달라지는 것이라면 전환이란 틀 자체가 완전히 바뀌는 것을...

  • 가끔 필자에게 독서를 하고 싶은데 책을 추천해달라고 한다. 난감한 질문이다. 솔직히 책은 추천하기가 어렵다. 왜냐하면 좋은 책이란 사람마다 상황마다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독서를 본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분에게는 독서방법에 대한 책이 많이 나와 있으니...

  • 아는 게 병이고 모르는 게 약이라는 말이 있다. 많이 알면 매사 좋을 것 같지만 너무 많이 알면 한 가지도 실행에 옮기지 못한다. 때로는 너무 많이 알아서 문제가 되기도 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머리 회전이 빠르고 논리가 분명한 사람은 남의 이야기를 잘 듣지...

  • 제로섬zero-sum이란 어떤 시스템이나 사회 전체의 이익이 일정하여 한 쪽이 득을 보면 반드시 다른 한 쪽이 손해를 보는 상태를 말한다. 제로섬 사회란 경제 성장이 멈추어 이용 가능한 자원이나 사회적 부의 총량이 일정해져서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면...

  • 시장에서 가치는 정하는 가격보다 커야 하고 가격은 원가보다 당연히 높아야 한다. 자신의 역량을 저울에 달아보고 그것을 가격으로 정하고 가치를 스스로 높여가는 과정은 정말 중요하다. 하지만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가치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역량...

  • 의식이란 몇 가지 뜻이 있지만 여기서는 사회적 또는 역사적으로 형성되는 사물이나 일에 대한 개인적이거나 집단적인 감정이나 견해나 사상에 대해 논의해 보고자 한다. 대체로 서양 사람들은 개인의식이 강하고 동양 사람들은 단체의식을 중시하는 경향을 띠고 있다. 오랜...

  • 최근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하나가 아닌 두 개 이상의 직업을 가진 사람을 일컬어 N잡러(Jober)라고 부른다. N잡러는 다른 말로 멀티잡multi-job이라 할 수 있는데 이는 기존에 알려진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투잡two-Job과는 궤를 달리한다. 그들은...

  • 인격은 사람으로서의 품격을 말한다. 인격은 개인적 인격과 사회적 인격으로 나뉜다. 우리는 개인으로 있을 때와 집단으로 사회속에서 활동할 때 전혀 다른 사람이 되기도 한다. 물론 비슷한 모습으로 보여질 때도 있지만 반드시 개인의 인격이 사회적 인격과 같은...

  • 배려는 도와주거나 보살펴 주려고 마음 쓰는 것을 말한다. 배려에는 두 가지가 있다. 소극적 배려와 적극적 배려가 그것이다. 대부분의 현대인은 소극적 배려가 마치 적극적 배려인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아니 현대인 중에서도 서울처럼 대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소극적...

  • 독서는 마음으로 하는 여행이며 여행은 몸으로 하는 독서이다. 김남희 여행작가가 자주 하는 말이다. 독서와 여행은 서로 닮았다. 대체로 독서를 즐겨하는 사람들은 여행도 즐긴다. 책에서 소개되는 여행지를 자연스럽게 가보게 되고 책에서 나오는 여행지의 사람들과...

  • 소명召命이란 부름을 받았다는 뜻으로 소명 의식은 부여된 어떤 명령을 꼭 수행해야 한다는 책임 있는 의식을 말한다. 다시 말하면 소명 의식을 가진다는 것은 목적이 이끄는 삶을 의미한다. 소명 의식을 가진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은 겉으로 보기에는 비슷해 보이지만...

  • 멀티태스킹multi-tasking이란 하나의 컴퓨터가 동시에 여러 개의 작업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처음에는 컴퓨터에서만 사용하던 용어였지만 세상이 점점 복잡해지면서 일반화 되었다. 80년대 초 컴퓨터가 본격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할 때만 해도 멀티태스킹은 대단한...

  • 한 때 릭 워렌Rick Warren저서 <목적이 이끄는 삶> 열풍이 불었던 적이 있다. 소제목으로 붙인 나는 왜 이 세상에 존재하는가에서 말해주듯 목적 없는 삶은 마치 방향타를 잃어버린 배와 같음을 이 책에서 강조하고 있다. 독서도 이와 다르지 않다...

  • 평정심平靜心이란 외부의 어떤 자극에도 동요되지 않고 항상 편안한 감정을 유지하는 마음을 뜻한다. 평정심은 우리가 일생을 살아가면서 가져야 하는 덕목 중에 최우선으로 꼽힌다. 왜냐하면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은 원만한 인간 관계를 만들어 내기 위해 대단히 중요한...

  • 소통을 할 때 우리는 주로 언어적 신호 즉, 말을 주고 받기만하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비언어적 신호인 손짓, 몸짓, 표정, 제스처, 느낌 등 소위 바디랭귀지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영혼과 양심이 있는 인간은 그냥 스쳐 지나가기만 해도 서로의 눈빛 하나로도 알아챌...

  • 낭독朗讀 독서란 눈과 입으로 정확하게 소리내어 책을 읽는 방법으로 영어로는 사운드 리딩sound reading이라고 한다. 독서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필자는 지구상 인구만큼 독서방법은 많고 다양하다고 종종 말한다. 눈으로 읽는 묵독에 비해 낭독이...

  • 농부의 기반은 땅이다. 하지만 사냥꾼의 기반은 정해진 곳이 없다. 땅은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농부의 활동 영역에 제한이 있지만 사냥꾼의 활동은 자유롭다. 사냥꾼은 항상 돌아다닌다. 어느 한 곳에서의 활동 영역이 한계가 없다면 즉시 다른 곳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 생산성productivity이란 토지, 자원, 노동력과 같은 생산의 여러 요소들이 투입된 양과 그것으로써 이루어진 생산 산출량의 비율을 말한다. 지난 산업화 시대의 가장 큰 이슈는 불량률을 낮추고 생산성을 높이는 일이었다. 하지만 이제 생산성은 잊어야 한다....

  • 어른보다 아이들에게 융통성이 더 있다고 하면 수긍할 수 있을까? 그런데 실제로 어른보다 아이들에게 융통성이 더 있다. 우리 모두는 어릴때 지금보다 융통성이 더 있었다. 융통성이 있었기 때문에 어른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뭔가를 배울 수가 있었던 것이다. 자신이...

  • 얻다라는 동사는 구하거나 찾아서 가지는 것을 말한다. 독서는 다른 사람의 생각이나 경험을 얻는 것이다. 그것도 아주 적극적으로 구해서 얻는 것을 뜻한다. 바이블에서도 말한다. 구하면 얻게 될 것이라고. 진짜 중요한 것은 구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 시간과...

  • 생각이란 단어를 네이버 사전에서는 판단하고 기억하고 호기심을 갖는 것이라고 정의해 놓았다. 그런데 우리는 아주 어릴적부터 학교 교육을 통해 주로 기억력을 중시하도록 배웠다. 무엇이든 달달 외워서 시험치고 잊어버리는 방식이다. 직장에서도 승진을 위해 시험을 쳤고...

  • 인생에서 사소해 보이는 일이라도 때로는 매우 중요하다. 현대인은 하루 중 해야 할 일을 열거하면 정말 많을 것이다. 특히 10년 전 스마트폰이 출현하고 난 뒤 우리는 모두 너무나 바쁘고 정신 없이 살아간다. 이렇게 많은 일 중에서 무엇을 언제하는가는 자신의...

  • 오래 전에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라는 CF광고가 있었다. 우리 삶에 정답은 없지만 해답은 있다. 정답은 옳은 답이고 해답은 질문이나 의문을 풀이하는 것이다. 대답은 상대가 묻는 것에 대해 해답이나 자기의 뜻을 말하는 것이다. 결국 대답은 질문하기 나름이다....

  • 행복하기 위해서는 거절의 기술이 필요하다. 바다처럼 모든 것을 모두 받아 주면 더 행복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우리는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살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거절한다는 게 뭔가? 원치 않는 부름에 응하지 않는 것이다. 신년이 되면 수많은...

  • 클리셰cliché는 진부하거나 틀에 박힌 생각 따위를 이르는 말이다. 때로는 너무 많이 들어 평범하고 진부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런 곳에 진짜 인생의 비밀이 숨어 있다. 흔히 육식보다 채식을 많이 하라고 하는데 정말 채소를 많이 먹는 사람이 더 건강하고 장수한다...

  • 가정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인간은 본성에 따라 행동하지만 잘못된 습관을 고치기 위해서는 가정에서부터 차근차근 가르쳐야 한다. 인사를 비롯한 예절이 그렇듯 결핍도 가르쳐야 한다. 지금 우리의 자녀들은 삼사십년 전에 비하면 비교적 어려움을...

  • 음식이나 화장품에는 유통기한이 있다. 무엇이든 시작할 때가 있으면 마쳐야 할 때가 있는 법이다. 지식과 정보에도 유통기한이 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과거의 지식과 정보 중에는 다음 세대에 적용하기에 적합하지 않거나 업데이트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하지만...

  • 인간 관계에서 취약성을 먼저 보여주는 것은 누구나 꺼리는 일이다. 하지만 자신의 취약성을 먼저 드러낼 때 이는 본격적인 상대와의 신뢰를 구축하는 좋은 방편이 된다. 취약성은 더 이상 숨겨야 할 일이 아니라는 뜻이다.

  • 정답은 옳은 답이다. 해답은 질문이나 의문을 풀이 하는 것이다. 우리 삶에는 정답은 없지만 해답은 있다. 좋은 영화는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영화다. 좋은 책은 독자에게 답이 아니라 질문을 안겨 주는 책이다. 결국 독서는 책에서 질문을 찾아내는 과정이다. 질문의...

  • 캔버스canvas는 유화를 그릴 때 쓰는 천을 말한다. 캔버스가 되라는 뜻은 남이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캔버스를 마련해 주라는 것이다. 인간은 누구나 남에게 인정 받으려는 기본적인 욕구가 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진가를 인정받지 못한다고...

  • 오토매틱은 워드프레스wordpress 창시자 매트 뮬렌웨그Matt Mullenweg가 2006년에 만든 회사다. 이 회사는 전 세계 50개 국에 흩어져 500여명이 일한다. 그런데 이들은 대면회의나 화상회의가 없다. 본사의 개념도 없다. 사무실도 따로 없이 많은...

  • 흔히 우리는 학교라고 하면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를 생각한다. 하지만 이제는 세상이 모두 학교다. 대학교까지의 공부는 기본적인 소양과 지식을 갖추기 위한 예비 공부에 지나지 않는다. 더구나 4차산업 시대가 활짝 열리고 스마트폰까지 등장하면서 배움의 방법이 완전히...

  • 관찰은 사물이나 현상을 주의하여 살펴보는 것을 말한다. 흔히 우리는 관찰은 과학자나 작가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일반인도 관찰력을 키우면 돌아오는 유익이 크다. 실제로 갓 태어난 어린아이의 관찰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말을 못하고 표현을 하지 못해도...

  • 다독多讀이란 많이 읽는 것이다. 다독은 좋은 것인데 왜 필자는 유감遺憾이라고 할까? 뭔가 아쉬움이 있기 때문이다. 책을 읽지 않는다고 이구동성 말하지만 우리 주변에는 다독자가 생각보다 꽤 많다. 독서모임도 많고 자신은 독서량이 많다고 얘기하는 사람도 자주 만난다...

  • 세상 모든 일은 인간 관계에 달렸다. 겉으로 보기에는 신기술이나 기타 다른 조건이 큰 비중을 차지할 것 같아 보이지만 실제로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어떠냐에 따라 무슨 일을 하든 결과가 크게 달라진다. 다시 말하면 인간 관계는 우리 삶의 일부가 아니라 전부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