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도서] 백만장자 메신저

정은상의 이미지

<출판사 서평>

“이 책 구할 수 없나요? 복사라도 할 수 없어요?”
실제로 중고서점에서 30만 원에 거래,
수많은 독자들의 요청으로 5년 만에 재출간!

『백만장자 메신저(원제 The Millionaire Messenger)』는 말 그대로 독자들이 살린 책이다. 2012년 『메신저가 되라』라는 제목으로 출간, 절판된 뒤 뒤늦게 사람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져나갔고, 어느새 ‘1인 기업가’들의 필수 교과서로 떠올라 수십 만 원에 거래되기에 이른 것이다. 때문에 독자들의 항의와 요청이 줄을 이었다.
“이 책 재고 없어요? 지금 파주로 갈 테니까 살 수 없나요?” “출판사는 알아요? 이 책 30만 원에 거래되고 있는 거? 어떻게 좀 해결해줘야죠.” “신고할 게 있어서요. 지금 이 책 불법제본해서 판매하는 업체들이 있어요.” “지금 전화받는 분이 이 책 갖고는 있죠? 제가 지금 갈 테니 복사할 수 없을까요?”
당시 온라인 중고서점에서 3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는 얘기는 사실이었다. 그보다 저렴한 가격이 15만 원, 10만 원 수준. 불법제본을 해서 판매하는 곳이 있다는 제보 또한 사실이었다. 이를 적발해 회사 차원에서 법적 조치를 취한 것은 물론이다. 그야말로 절판된 책 하나가 출판사에 미친 파장은 컸다. 궁금했다. 이렇게 이 책을 찾아 헤매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왜 이 책을 그렇게 찾는 걸까?
마흔 넘어 재미삼아 재테크삼아 부동산을 공부하다가 이제는 주말마다 여는 부동산 강연으로 월 1천 만 원을 번다는 부동산 카페 운영자, 아파트에서 사랑방 꾸리듯 동네 사람들에게 뜨개질을 가르쳐주다가 뜨개질 공방 창업을 꿈꾼다는 어느 주부, 책 좋아하는 취미를 기업교육 컨설팅으로 전향시킨 북큐레이터, 금융회사에 다니다 조직생활에 염증을 느끼고 사직서를 던진 개인자산 관리사, 높은 실적으로 자칭타칭 걸어다니는 중소기업으로 불린다는 보험컨설턴트까지, 이 책을 찾는 사람들은 하는 일이나 나이나 성별이나 어느 것 하나 겹치는 것 없이 다양했다.
그럼에도 이들에겐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모두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전달해 돈을 버는 1인 기업가, 아니 최소 1인 기업가를 ‘꿈꾸는’ 사람들이었다.

“내가 무슨 1인 사업을 할 수 있겠어요?”
당신의 경험과 지식을 누군가는 간절히 원하고 또 원한다

“에이, 내가 어떻게 사업가가 되겠어요?” “이런 게 돈이 될까요? 진짜 그렇게 해서 돈을 벌 수 있긴 한가요?” 많은 사람들의 의문에 이 책의 저자 브렌든 버처드는 단호하게 “Yes.”라고 말한다. 본인이 실제로 그렇게 했고, 본인이 가르친 사람들도 모두 그렇게 성공했다고 자신한다.
몇몇 특출 난 사람들 이야기가 아니다. 일부 선진국이나 영미권만의 이야기도 아니다. 이미 우리 주변에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팔아 성공한 이들은 너무나 많다. 글과 강연과 교육으로 억대 수입을 올리고 있는 유명 작가, 방송인들이 여기에 포함된다. 그리고 대표적인 것이 요즘 대세로 떠오른 1인 미디어.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유튜브에 자신만의 콘텐츠를 올려 사람에 따라 어마어마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건 모두가 주지하는 사실이다.
물론, 꼭 잘나가는 유튜버가 되지 않아도 된다. 주변에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 유별나게 화초를 잘 키우던 60대 가장은 퇴직 후 타운하우스를 돌며 한 달에 2번 정원을 관리하는 정원 관리사가 된다. 음식 솜씨 좋기로 소문난 50대 주부는 사람들 요청에 한 번 두 번 김치를 만들어주다가 이제는 예약주문만 받아 김치와 반찬을 공급하는 1인 사장님이 되었다. 10년 넘게 책을 만들어온 기획편집자는 책을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컨설팅을 하고, 15년 회사생활을 접고 뒤늦게 스타트업에 성공한 누군가는 퇴직을 꿈꾸는 직장인들에게 고가의 창업 상담을 해주고 있다. 중요한 건 누구나 할 수 있다는 것. 더 정확하게는 ‘누구나에게나 자신만의 콘텐츠가 있다’는 점이다.